호접지몽 (胡蝶之夢, 蝴蝶之夢)

:오랑캐, 어찌 :나비 :갈 (…의) :꿈 ① 물아(物我)의 구별을 잊음의 비유.
② 만물 일체(萬物一體)의 심정
어느날 장자는 꿈에 나비가 되었다.
날개를 펄럭이며 꽃 사이를 즐겁게 날아다녔다. 너무도 기분이 좋아서 자신이 장자인지도 몰랐다.그러다 불현 듯 꿈에서 깨었다. 깨고 보니 자신은 나비가 아니라 장자가 아닌가? 장자는 생각에 잠겼다.
아까 꿈에 나비가 되었을 때는 나는 내가 장자인지 몰랐다. 지금 꿈에서 깨고 보니 나는 분명 장자가 아닌가? 그렇다면 지금의 나는 정말 장자인가, 아니면 나비가 꿈에서 장자가 된 것인가? 지금의 나는 과연 진정한 나 인가?
아니면 나비가 나로 변한 것인가?장자의 호접지몽처럼 가끔 현실과 환상의 경계에서 허우적댈때가 있다. 정답은 없다. 현실에서든, 꿈에서든 스스로 행복할 수 있다면 여기가 어디든, 내가 무엇이든 무슨 상관이랴.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